또 한 걸음....

그래도 가끔은 | 2012. 7. 22. 18:43
Posted by 패럴미리나 노종현

1년간... 정말 바쁘게 지냈다...

 

지난 1년간 통장에 꽃힌 돈 보다. 앞으로 받아야 할 미수금이 더 많은 상태...

 

저축을 빚으로 하다니... 이런 삶이 또 있을까...

 

너무나도 바쁜 1년을 보내고 스스로를 감옥같은 삶에 가두어 아무도 않만났다 생각했는데..

 

역시 1년이란 시간은 짧은게 아니었다...

 

 

새로운 사람들을 또 알게 되었고...

 

나의 옛 이야기 들려주어도 나쁜놈이라기보다.

 

살다보면 그럴 수 있다며 다독여 주는 이들도 생겨났다..

 

 

미수금을 산같이 모아 한번에 받는다면... 전새금 정도는 되려나...

 

앞으로 이사는 두번만 더 하자..

 

 

그때에는 애교많은 우리 아들과..

 

오늘도 힘내라며 등 떠밀어줄 누군가가 함께 했으면 한다...

 

 

조금더 가보자..

 

되돌아가기엔 너무 늦었으니...

 

눈  앞에 있는 길을 걸을 수 밖에..

 

 

'그래도 가끔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무제  (0) 2012.07.22
혀는 때론 칼이 된다.  (0) 2012.07.22
또 한 걸음....  (0) 2012.07.22
살다보면 잊게 되는것들..  (0) 2012.07.22
천천히 다가가라  (0) 2012.07.22
우리 아들....  (0) 2012.03.09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블로그 이미지

노종현

1st. noise

카테고리

노종현 (136)
It's noise (15)
그저 그런날 (34)
늘 그렇듯 (22)
그래도 가끔은 (64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