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글씨'에 해당되는 글 1건

  1. 2010.01.08 | 연필로 쓴 글씨처럼

연필로 쓴 글씨처럼

그래도 가끔은 | 2010.01.08 14:51
Posted by 패럴미리나 노종현

마치 연필로 쓴 글씨처럼 지워지지 않는다

공책에 쓴 글씨를 지우개로 지운다고 해서 완전히

지워지는것은 아니다. 이미 눌려버린 자국은.

희미하게 남아 그위에 새로운 글씨들로 채워 넣는다 해도

그 자국은 여전히 남는다.

얼핏보기엔 새로운글씨에 가려 보이지 않아도

그 자국까지 없어진건 아니다.



내가 걸어온 길도 기억도 추억도

새로운곳에서 새로운 기억과 추억들로 채워가도 

사라지지 않는건 이런 이유 때문일터.

'그래도 가끔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내가 싫다.  (0) 2010.03.07
memory  (0) 2010.02.24
연필로 쓴 글씨처럼  (0) 2010.01.08
난 그저 평범하고싶을 뿐이야  (0) 2009.12.12
또다시 정리하고싶어진다.  (0) 2009.12.05
커피향에 흐르는 발라드  (0) 2009.11.26
블로그 이미지

노종현

1st. noise

카테고리

노종현 (136)
It's noise (15)
그저 그런날 (34)
늘 그렇듯 (22)
그래도 가끔은 (64)